[Newsen] 김동완 굴욕, 마광수 대표작이 ‘즐거운 소라’? 어젯밤에 뭘 봤나(신화방송)

 

김동완이 굴욕당했다.

김동완은 신화 멤버들과 함께 6월 30일 방송된 JTBC '신화방송'의 '엠티의 신' 특집에서 초성맞추기 대결을 펼쳤다.

'ㅁㄱㅅ'라는 제시어가 나오자 평소 상식이 풍부한 김동완은 바로 "마광수"라고 정답을 말했다.

 

하지만 제작진 측에서 "대표작을 말해보라"고 요구하자 당황한 김동완은 "즐거운 소라"라고 대답했다.

 

 

 (사진=JTBC ‘신화방송’ 캡처)

[뉴스엔 김소연 기자]

 

마광수 작가의 대표작은 '즐거운 사라'다. 김동완이 대답한 '즐거운 소라'의 '소라'는 일본의 유명 성인 배우 아오이 소라를 연상시켜 웃음을 자아냈다.

실수를 인지한 김동완은 바로 "즐거운 사라"라고 대답했지만 이미 "지난 밤에 뭘 봤냐?"는 오해를 받은 뒤였다.

한편 김동완은 굴욕에도 불구하고 1박2일에 걸쳐 진행된 '엠티의 신' 최종 승자로 선정됐다.

신고


티스토리 툴바